당뇨병합병증 바나바잎 효능으로 예방

​​

>

당뇨병, 가족력도 무시할 수 없다!​ 저의 부모님은 두 분 전부 당뇨병이 있어요. 더군다나 친척분 중에서도 당뇨병으로 인해 돌아가신 분도 있고 이래서 저희 집안에는 당뇨에 대한 예민함이 엄청 큰 집안이예요. 그런데 부모님까지 당뇨이시다 보니 저 역시도 걱정이 되기도 해서 건강검진은 꼬박 다니고 있는데요. 다행스럽게 저는 항상 혈당이 정상수치에 있어서 아직 걱정은 없지만, 그래도 신경은 많이 쓰고 있는 중이긴 하답니다. 아무튼, 부모님께서 당뇨병으로 꾸준히 약을 드시고 고생을 하시는 것을 보니 속상하더라구요.​​​

>

당뇨병은 방치를 하면 위험하잖아요. 예방이 최선의 치료라고 할 정도로 말이죠. 그래서 부모님의 당뇨병이 더 심해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에 당뇨에 대해서 조금씩 알아보기도 하고 또 어떤 것들이 도움이 될지 많이 알아보기도 했는데요. 보통 여주즙이나 돼지감자즙을 많이들 드신다고 하시더라구요. 근데 그게 또 그렇게 맛이 역하고 냄새도 그렇다고 해서 부모님께서는 드시기 힘들어서 안 먹고 싶더라 라는 말씀을 먼저 꺼내셨어요. 그래도 좋은 거니 먹긴 먹어야 되는데 하는 걱정에 차라리 저런 것들을 대신할 건강기능식품은 없을까 하는 생각이 문득 떠오르게 되었어요.​

>

당뇨병합병증 운동과 식이요법, 병행을 하면 괜찮을까?​ 보통 밥 한 공기가 300 칼로리 정도 된다고 하죠. 이 칼로리를 소모하기 위해서는 4km를 달려야 하고, 콜라 한 캔의 칼로리를 소비하기 위해서는 테니스를 15분 정도를 해야 하며, 아이스크림 하나의 칼로리를 소비하려면 배구를 한 시간 이상 해야 한다고 해요. 의사들은 1주일에 4~5번, 한 번에 30분 이상 땀이 나도록 운동을 하라고 권고한다고 하지만, 쉽지 않을 거예요. 저희 부모님만 해도 출퇴근을 하시고 오시면 운동이나 식이요법으로 챙기기 어려워 보이거든요. 그래서 꾸준한 관리를 위해서는 건강기능식품을 섭취하는 것이 좋은 것이죠.​​​

>

혈당관리는 젊을 때부터 하는 것이 좋다고 하는데요. 당뇨병은 비만이거나 나이가 들수록 위험한 질병이라는 생각에, 아직 젊고 살이 많이 찌지 않은 사람들은 당뇨병에 무심한 경우가 많다고 해요.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는 중년층 당뇨병 환자와 달리, 젊은 당뇨병 환자들은 당뇨를 방치하기 쉬운 거죠. 젊은 나이에 당뇨병에 걸리면 방치되는 기간이 중장년층에 비해 길 가능성이 높고, 방치하는 기간도 더 길기 때문에 중장년층 당뇨병 환자보다 합병증의 위험이 더 크다고 해요. 그래서 젊을 때부터 올바른 혈당 관리를 해야 하는 것이죠.​​​

>

부모님을 위한 당뇨영양제, 어떤 것이 좋을까?​ 성분, 함량 등이 제대로 배합이 되지 않은 경우에는 오히려 당뇨영양제를 먹었을 때 부작용의 위험이 크다고 해요. 그래서 저는 바나바잎 함유에 대해서 먼저 알아보았는데요. 식후 혈당 상승 억제에 도움되는 식약처 기능성원료라고 하더라구요. 실제 인체 실험을 통한 결과 20일간 바나바잎 추출물을 섭취했을 때, 최대 30% 혈당수치가 감소했다고 해요. 바나바잎에는 당뇨병 환자들에게 좋은 콜로소린산이 함유되었고, 포도당 세포 흡수율이 45% 증가했다고 해요. 체내 인슐린을 만들어 당을 세포 내로 거둬들여 당을 없애고, 지방배출, 신진대사를 원활하게 하기도 한다고 해요.​​​

>

그리고 또 여주와 돼지감자는 천연 인슐린이라고 불릴 정도로 당뇨개선에 유명한 원료라고 하는데요. 실제로 당뇨 커뮤니티 카페 20페이지가 넘어갈 정도로 관심도가 높다고 해요. 여주열매는 당뇨를 유발한 흰쥐에게 4주동안 여주분말을 섭취하게 한 결과, 여주 열매 첨가군에서 실험 4주째 혈당이 낮아지는 것을 발견했다고 해요. 돼지감자는 ‘이눌린’ 성분이 다량으로 함유되어 있어서 콜레스테롤 개선에도 좋고, 식후 혈당 상승 억제에 도움을 준다고 해요.​​​

>

바나바잎 같은 경우에는 식약처 기능성 인정 원료이지만, 스테로이드 성분을 함유하고 있어 부작용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1일 권장량 0.45~1.3mg 를 맞추는 것이 좋다고 해요. 여주도 마찬가지인데요. 칼륨 함량이 높기 때문에 오히려 많이 먹게되면 복통이나, 배탈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에 부원료로 함유되어 있는 것이 좋다고 해요. 그래서 당뇨에 좋은 원료들 같은 경우에는 부작용의 위험이 있어서 전문가의 배합이 중요하다고 해요. 하나의 식품을 과잉으로 섭취하다 보면 혈당 자체에는 효과가 있을 수 있으나 간과 신장에 무리가 와서 오히려 합병증을 유발할 우려가 있기 때문이죠.​​​

>

영양 전문가들이 직접 배합한 당뇨영양제, 다이글루코정​저는 이러한 기준으로 만들어진 다이글루코정이라는 것을 택하게 되었는데요. 함유된 원료, 부원료도 만족스럽고 또 즙처럼 맛이 쓰거나 챙겨서 먹기 번거롭지 않다는 점에서 우선적으로 합격이었어요. 부모님께서도 편리하게 잘 챙길 수 있을 거라는 생각이 들었거든요. 거기다가 식약처의 인증을 받은 건강기능식품이기 때문에 신뢰를 가지고 섭취할 수도 있었구요.​​​

>

부모님의 변화를 지켜보다. 다이글루코정, 한 달 후기.​ 처음에는 솔직히 무슨 변화가 있는지 모르겠더라구요. 당뇨라는 게 겉으로 확 보여지는 게 아니기 때문에 더욱 그랬을 수도 있어요. 하지만 꾸준히 드시던 부모님께서 어느 날부터 피로감이 덜 느껴지고 몸이 너무 가볍다고 하시더라구요. 그리고 부모님께서 식이요법도 식이요법이지만 틈이 나는대로 아파트 단지 내에서 자전거를 타고 다니시며 운동도 하고 하셔서 효과가 더욱 빛을 발한 것 같아요. 이러니 당뇨병합병증은 걱정이 싹 사라졌어요.​​​

>

당뇨병은 당뇨병합병증 때문에 더욱 무서운 병일 수 있어요. 그런 위험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앞으로는 저도 부모님과 함께 다이글루코정을 섭취해 가면서 건강 관리를 해 보려고 한답니다. ^^ 당뇨병합병증이 오기 전에 관리를 하고 싶다 하시는 분들은 다이글루코정 추천해 드립니다.

댓글 달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