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외출 드라마 등장인물관계도 소개 ­

  • by

지난주 반의반이 끝이 났습니다.
이번 달에만 제가 본 드라마 중 2개가 조기종영을 했네요. 슬픕니다… ㅠㅠ 배우분들은 다 좋았는데 아쉽… ㅠㅠ 다음에 더 좋은 작품으로 다시 만날 수 있길 바라며 반의반 후속으로 하는 #한혜진, #김미경, #김태훈 님 주연의 드라마 소개글을 써봅니다.
일단 외출은 가정의 달 특집드라마로 2부작의 짧은 드라마입니다.
영화 한 편 같은 느낌일 거 같더라고요.​사실 처음엔 따뜻하고 울컥하는 가족드라마일 줄 알았는데 공개된 #외출 티저를 보니 슬픈 느낌의 드라마인 거 같아서 당황… 개인적으로 좀 더 밝은 힐링드라마였음 좋았을텐데 하는 마음도 드네요. 요즘 이래저래 지치고 힘들어서 이런 묵거운 느낌의 작품은 피하게 되더라고요. 근데 한편으론 가정의 달 특집드라마라고 하니 뭔가 의미 있는 작품 같아서 보고 싶기도 하네요. 부디 너무 울리지 않아주길 바라며 #드라마외출 속 등장인물과 인물관계도를 소개해봅니다.

>

​외출이란?​아프리카 속담에 ‘한 아이를 키우는 데는 온 마을이 필요하다’는 말이 있다.
하지만 요즘 우리나라에서 한 아이를 키우기 위해서는 일단 ‘어무이’가 필요한 것 같다.
아이의 어무이…의 어무이. 즉, 친정어무이 말이다.
​나라에선 출산율을 높이겠다며 이런저런 대책들을 내놓지만 막상 아이를 낳은 가정은 어린이집의 높은 입소 경쟁률과 충분치 않은 보육시간, 아이돌보미에 대한 경제적 부담 등으로 많은 경우 어쩔 수 없이 할머니의 도움을 받아 아이를 키우고 있다.
그리고 우리는 할머니의 사랑과 희생에 감사해하고 미안해하며 박수를 보낸다.
하지만… 이 상황을 이렇게 쉽게 요약해도 되는 것일까?​이 글은 일상에 닥쳐온 갑작스런 비극이 남겨놓은 사람들의 이야기다.
왜 내게, 왜 우리에게 이런 비극이 벌어졌을까 돌이켜보고 또 돌이켜보며 각자 돌덩이처럼 안고 있는 마음의 빚과 후회와 자책을 엑스레이처럼 찍어보고 싶었다.
그 외로운 마음들이 서로에게 닿기를, 그래서 다시 걸어나갈 수 있기를 소망하며.​하지만 동시에 이 글은 내 아이에게 미안함을 가지고 살아가는 어무이들의 마음에 관한 이야기기도 하다.
아이를 낳은 어무이와, 그 어무이를 낳은 어무이는 모두 최선을 다해 자신의 아이를 사랑하면서도 미안함을 안고 살아간다.
그 어무이들의 마음을 보듬어주고 손을 잡아주고 싶었다.
내 온 마음을 다해서.​​

>

>

​한정은 cast 한혜진 | 회사원​결혼 10년 만에 어렵게 딸을 낳은 결혼 14년 차 워킹맘… 이었다.
그저 남들처럼 일하며 아이 키우며, 그리 대단한 행복을 꿈꾸지도 않았기에 비극은 상상조차 못했다.
딸의 사고 후, 일이 아니면 잡고 매달릴 것도 없고 기댈 사람도 없기에 오로지 일에 몰두한다.

>

​​최순옥 cast 김미경 | 정은맘­이딸 정은을 홀로 키웠다.
나는 못 배우고 못 살았어도 알아서 대학 진학하고 결혼, 취직까지 한 딸이 자랑스러웠다.
딸을 위해서라면 뭐든 할 수 있었다.
하지만 지금은 죽고 싶어도 죽을 수가 없다.
그 딸 때문에, 그 비밀 때문에.​​

>

​​이우철 cast 김태훈 | 40세. 정은의 남편. 클래식 라디오PD어렵게 가진 딸을 사랑했지만 장모가 아이를 봐주기 시작하자 남몰래 홀가분함을 느꼈다.
그 기분이 미칠 듯한 죄책감으로 돌아올 줄도 모르고. 딸의 사고 후, 또 하나의 비밀을 혼자 품은 채 정은과 순옥 곁에 머문다.
​​

>

​​신소희 cast 윤소희 | 35세. 정은의 회사 계약직 사원정부에서 지원하는 경력단절 여성 재취업 프로그램을 통해 3개월 계약직으로 취직했다.
친정마덜에게 아이를 맡긴 채, 정규직 전환을 위해 노력한다.
​​

>

​​오민주 cast 김정화 | 39세. 정은의 첫 회사 입사동기이자 현 회사 동료.아이를 회사 어린이집에 보내는 워킹맘. 현재 직급은 정은보다 하나 아래다.
​​

>

​유나 cast 정서연 | 4세. 정은의 딸우철母 cast 이미영 | 60대 후반. 우철의 엄­마.우철父 | 우철의 파덜­­​​

>

​이우경 cast 송다은 | 30대 초반. 우철의 여동생조부장 cast 손경원 | 40대 중후반인사팀장 | 40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