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로 건너뛰기

타이베이 맛집 이색 레스토랑 접시에 펼쳐지는 예술 르 쁘띠 셰프 le petit chef

  • by

>

음식 기다리는 시간을 기다려 본 적이 있나요? 이게 도대체 무슨 뜻이냐고요?오늘은 아주 특별한 대만음식점에 대해서 얘기를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타이베이의 이색 식당 르쁘띠셰프(Lepetitchef)의 이야기입니다.
르쁘띠셰프는 프랑스어로 ‘작은 셰프’라는 뜻입니다.
타이베이 리젠트 호텔 지하에 위치한 식당 이름이기도 합니다.
이곳에서는 3D 매핑 기술을 활용한 엔터테인먼트와 다이닝을 함께 즐길 수 있습니다.
르쁘띠셰프에서의 한 끼.보시겠습니까?

>

리젠트 타이베이와 르쁘띠셰프가 만났습니다.
프로젝션 매핑을 테이블 위에 구현하는 특별한 대만음식점입니다.
매핑(Mapping)은 ‘지도를 만든다’는 의미도 있지만, 영상을 물체에 투사하여 다양한 화면을 구현하는 기술이기도 합니다.
식당 이름처럼 작은 요리사가 테이블 위에 나타나 접시 위에 등장합니다.
요리 과정을 애니메이션 영상으로 담아냅니다.
백문이 불여일견!

>

>

르 쁘띠 요리사는 매우 인기 있는 곳이기 때문에 예약을 하고 가면 됩니다.
식당 안에 영화 상영관 같은 깜깜한 방이 있어요. 이 방이 바로 르쁘띠셰프의 주 공간입니다.
오직 테이블과 접시 위에만 조명이 켜져 있습니다.

>

>

접시 위에 있는 냅킨에 리젠트 타이페이 라는 글씨가 보이시죠? 실제 문자가 아닌 영상으로 비춰진 텍스트라는 사실! 어두운 곳에서 식사를 하는 것은 익숙하지 않았지만, 실제로 경험해 보니 오히려 시각과 미각에 집중할 수 있었습니다.

>

>

먼저 음료를 주문 받고 본격적인 식사, 아니 상영이 시작되게 됩니다.
각 코스가 시작되기 전에 직원이 설명을 해 주었습니다.

세상에서 가장 귀여운 요리사를 만나는 르쁘띠셰프(Lepetitchef)

>

접시 위에 작은 요리사가 등장해 인사를 합니다.
요리사가 테이블 바닥으로 내려와서 재료를 구하러 올 거예요. 자신의 키보다 큰 숟가락을 들어 식재료를 계량하고 요리를 만듭니다.
그 모습이 너무 귀엽고 귀여웠어요 코스마다 음식이 나오기 전 이런 영상물을 상영한다.
르쁘띠셰프를 보고 있으면 음식을 기다리는 시간이 전혀 지루하지 않아요. 오히려 이 시간을 기다리게 됩니다.

작은 요리사가 접시 위에 등장해 요리를 만들어 준다!이야기만들어봐도당황스럽겠지만,이영상을보면한번에이해할수있으리라생각합니다.
영상이 끝나는 시점에 맞추어 실제 요리가 서빙됩니다.
누가 이런 생각을 했는지 모르겠지만 아이디어가 정말 좋아요.

>

에피타이저로 푸아그라의 콩 껍질이 곁들여진 크레페가 나왔습니다.
두피는 조각으로 자른 가금류입니다.
고기를 자체 지방에 담가 저장한 음식입니다.
젤리 식감 토핑도 같이 얹어서 나왔어요. 쁘띠 사이즈 무화과로 산뜻하게 마무리했습니다.

>

>

다음 코스도 접시 위에 요리사가 등장하여 재료를 구하고 조리를 하는 영상을 상영했습니다.
두 번째 요리는 조개, 새우, 생선 커널로 만든 보야베스입니다.
부야베스는 해산물을 이용한 프랑스 요리입니다.
해산물을 한입 크기로 썰어 토마토, 화이트 와인, 올리브유 등을 넣고 삶으면서 소금과 후추를 곁들입니다.
타임 토핑까지 올려놓고 나왔어요.

>

>

접시 위에 요리사가 다시 한 번 등장합니다.
테이블도 바다색으로 물들었습니다.
셰프의 몸집보다 훨씬 큰 바닷가재를 낚아채고 손질하는 모습이 웃음을 자아냅니다.
손님들은그모습을하나라도놓칠까봐영상,사진으로촬영을했습니다.
영상속셰프가손님의눈을끌고있는사이. 실제 부엌에서는 요리하고 음식 준비에 바쁘지 않죠? 이번에도 영상이 끝나는 시간에 딱 맞춰서 밥상을 차렸습니다.

>

세 번째 요리는 바닷가재! 허브 버터로 맛을 낸 보스턴 랍스터가 나왔습니다.
딱딱한 껍질을 반으로 나눠 먹기도 편했어요. 빽빽한 흰 살 위에 치즈 토핑을 얹어 구워냈어요.

>

>

접시 위에 등장한 스테이크를 굽는 동안에는 톱으로 브로콜리를 잘라 접시에 던지기도 하고 흙에서 당근을 떼어내기도 합니다.
그러다가 실수로 스테이크를 다 구워버려요. 이런 장면들이 귀엽고 신기해 영상에 집중해요.맛이 어땠냐고요? 말해도 소용없어요. 생각나는 대만의 맛집답게 정말 맛있었어요.

>

>

메인 코스가 끝나고 디저트 시간이에요.생크림과 설탕을 삶아 만든 파나코타(panna cotta). 요리사들은 불쇼까지 선보입니다.
감탄하고 또 감탄! 비주얼만큼 맛도 최고였어요. 입속에서 사르르 녹아서 순식간에 없어졌어요.

>

>

아이스크림까지 배부르게 먹고 나면 코스 요리 식사가 끝나게 됩니다.
에피타이저 2개, 메인요리 2개, 디저트 2개.코스구성도 좋았고 음식맛도 훌륭했고 만족스러웠습니다.
코스와 코스 사이에 생기는 작은 텀이 이렇게 즐겁고 재미있는 적은 처음이었어요.이쯤 되면 가격이 궁금할텐데요? 제가 먹은 디너 코스를 기준으로 3800TWD 한화로 14만3천원 정도입니다.

눈과 입이 즐거운 대만 음식점! 특별한 영상과 미식을 경험하려면 대만 여행길에 한번 들려보세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