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엔 ‘DJI 죽이기’?…중국 드론 금지하고 자국기업 키우는 미국 .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끝을 모르게 이어지고 있다. 특히 미국은 중국의 첨단 기술 의존을 줄이려는 행동에 돌입했다. 화웨이의 통신 장비 의존에서 벗어나야 한다는 입장을 내놓은 뒤 최근까지 압박 수위를 높이며 화웨이의 입지를 흔들고 있다. 화웨이는 통신장비 분야 전 세계 점유율 1위 기업이다.​

>

​중국에는 화웨이 말고도 시장을 주도하는 기업이 또 있다. 전 세계 민간 드론 시장 점유율 74%에 빛나는 드론기업 DJI가 주인공이다. 현실적으로 미국에서 중국산 드론을 피하기는 어렵다. 미국과 캐나다에서 사용하는 드론 약 80%가 DJI 제품이라는 통계가 이를 뒷받침한다. 드론 하드웨어는 그렇다 쳐도 미국의 강점이었던 소프트웨어마저도 DJI가 앞서는 실정이다.​중국산 드론을 회의적으로 보는 시각은 이미 존재했다. 드론이 수집한 데이터가 중국으로 전송되면 미국 인프라 감시에 활용되고 공격으로도 이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혹시라도 그러한 추측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상황은 심각할 수 있다. 드론이 사용되는 분야는 실로 다양하기 때문이다.​

>

​우리에게는 드론을 이용한 물류 배송이 익숙하지만 범죄수사, 통신, 농업, 연구개발 등 눈에 보이지 않는 곳에서도 널리 사용된다. 전력 시설이나 기지국 구조물 결함을 살피고 군사 목적 정찰 임무를 수행하는 것과 같이 국가 안보와 관련된 민감한 작업에도 드론이 투입된다.​중국산 드론 사용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다 보니 미 정부 차원에서의 대응이 본격화됐다. 지난해 5월 미 국토안보부는 중국산 드론이 미국의 정보를 수집해 중국 기업과 기관 등에 전달할 위험이 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개인이나 기업 관계없이 정보 접근에 제한을 두지 않는 중국으로 데이터가 전송된다는 사실만으로도 잠재력인 위협이 될 수 있다고 판단한 것이다. 6월에는 드론 산업을 전략산업으로 지정하고 정부 차원에서 상업용 드론 기업을 지원하는 길을 마련했다.​미국 내무부도 중국산 드론 사용을 금지했다. 경제매체 블룸버그에 따르면 미 내무부는 재난·재해 대응과 같이 긴급한 목적을 제외하고 중국산 드론 사용을 중단했다. 중국 제조 드론뿐만이 아니라 중국산 드론 부품까지도 불허한다는 방침이다.​

>

​지난해 12월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미국 의회가 각급 정부에 중국산 드론 구매를 금지하고 사용 중인 중국산 드론까지도 퇴출하라는 내용을 담은 법안을 발의했다고 보도했다. 역시나 중국산 드론이 안보를 위협한다는 것이 골자였다.​중국산 드론에 대한 경계를 가중하면서 자국 드론기업에 대한 지원도 병행하고 있다. 금­년 초 마련된 코로나 경기부양 패키지 법안에는 미국 내 드론 기업을 지원한다는 내용도 담겼다. 지원대상 기업은 스카이디오(Skydio), 에어맵(AirMap), 모달AI(ModalAI), 그라피티 엔터프라이즈(Graffiti Enterprises), 옵시디언 센서(Obsidian Sensors)다. 5개사는 총 1300만 달러를 지원받는다.​

>

​당장 지원을 받더라도 중국 드론기업을 추월하려면 장기전이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DJI의 경우만 봐도 기술과 규모 면에서 다른 기업들을 압도한다는 평가를 받는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언제까지 계속될지는 알 수 없으나 장기전에 대비한 체력을 기른다는 점에서 의미를 가진다.​테크플러스 에디터 나유권[email protected]

>

*테크플러스 텔레그램 구독하기*

>